살길을 찾아 목숨을 걸고 북한을 탈출해서 대한민국의 품에 안긴
탈북민들이 막상 우리사회에서 환경적인 요인과 가치관의 차이로
인해 안정적으로 자리매김 하는데
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.
더욱이 이들을 또 다른 이방인으로 대하는
차가운 시선이 그들에게는 이중의 고통입니다.

탈북민은 북한의 삶과 대한민국에서의 삶을
모두 경험한 특별한 자산입니다. 그러기에 그들은
‘먼저 온 통일’이고 ‘통일한국의 소중한 씨앗’인 것입니다.
대한민국특수임무수행자들과 탈북민들이
통일을 위해 특별한 공동체를 이루었고
이 만남은 평화통일의 초석이 될 것입니다.

계속 늘어나는 탈북민을 이땅에 정착시키는 것은
이제는 정부만의 책임이 아닙니다.
한국사회에 아무런 연고가 없는 이들에게
우리의 따뜻한 손길이 큰 힘과 용기가 될 것입니다.

이 소중한 걸음에 함께해 주시고
아낌없는 격려와 관심 부탁드립니다.
그리하여 이 사회에서 좀더 많은 사람들이
행복해 질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.
감사합니다.

특수임무수행자와 함께하는 탈북민 사랑나눔 운동본부
상임대표 김 홍 식
공동대표 이건모
공동대표 김희수